[사진=헝다지산 홈페이지]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국의 부동산 개발업체 중국헝다(恒大)그룹의 부동산 부문인 헝다지산그룹 주삼각방지산개발(恒大地産集団珠三角房地産開発)은 26일, 판매된 물건 중 고객인도가 지체되고 있는 주택 건설공사를 적극적으로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성내 각지의 공사현장 사진을 공개하며, 주택건설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모바일 인스턴트 메신저 위챗(微信)의 공식계정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 회사는 광저우(広州), 자오칭(肇慶) 등 공사현장 7곳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동 계정을 통해 공개했다. 사진은 25일에 촬영됐다. 현재 광저우, 자오칭을 비롯해 포산(仏山), 양장(陽江), 칭위안(清遠), 후이저우(恵州), 허위안(河源) 등 40여곳의 물건 공사가 정상화되고 있다고 한다.

쉬자인(許家印) 헝다 회장은 22일, 경영재건을 위한 ‘3대전략’을 발표하면서, 이미 판매되었으나 완공되지 않은 물건을 소비자들에게 신속히 인도하기 위해 “일시 중단되고 있는 공사 재개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 쉬자인 부호순위, 70위로 급락
인터넷 미디어 펑파이(澎湃)신문에 의하면, 민간연구소 후룬(胡潤)연구원이 27일 발표한 2021년 중화권 부호순위에서, 쉬자인 회장의 순위가 지난해 5위에서 70위로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은 2350억위안(약 4조 2000억엔)에서 730억위안으로 3분의 1 이하 수준까지 하락했다. 쉬자인 회장은 최근 동 부호순위에 항상 5위 안에 들었으며, 2017년에는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번 부호순위에는 부동산업 관계자가 상위 10위에서 모습을 감추는 등 중국의 부동산 업계가 큰 곤경에 처한 상황을 간접적으로 나타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