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 세계 공장 멈추거나 감산한 영향
  • 전기차 기업 전환으로 2025년 "테슬라 잡을 것"
반도체 공급난에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3분기 부진한 성적표를 발표했다.
 
GM은 27일(현지시간) 3분기 순이익이 24억 달러(약 2조80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보다 40% 줄어든 수치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으로 GM은 전 세계 곳곳의 공장을 멈추거나 감산에 들어가야 했다. 국내 한국지엠의 인천 부평공장과 경남 창원공장 등도 50% 감산에 들어가기도 했다.  

매출도 268억 달러(약 31조40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25% 감소했다. 지난달 GM은 반도체 부족과 공급망 등의 문제로 올해 하반기 생산량이 상반기보다 20만 대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부분의 피해가 3분기에 집중됐다는 분석이다. 

메리 바라 최고경영자(CE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GM은 3분기 동안 반도체를 기반으로 한 몇 가지 도전을 했다"며 "그럼에도 여전히 우리가 만들 수 있는 모든 자동차를 판매한다"고 말했다. 

GM은 전기차 기업으로 변화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2025년까지 30종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선보이며 선두주자인 테슬라를 제치고 시장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메리 배라 CEO는 2025년을 기준으로 "틀림없이 테슬라를 따라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