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강원지역 합동토론회…尹 손준성 영장 기각 부각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 [사진=연합뉴스]


“여당 대표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압박하는 건 영장 사주가 아닌가?”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

“참 딱하다. 여기는 대선 토론장이다. 정책토론 하자고 할 때는 언제고” (홍준표 예비후보)

27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강원 합동토론회에서 윤 후보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공수처의 손준성 검사 구속영장 기각을 언급하며 다른 후보들에게 이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더불어민주당이 자신만 공격한다는 인상을 줘,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는 것으로 읽힌다.

윤 후보는 먼저 원 후보에게 고발사주 의혹 논란을 설명한 뒤 “체포영장이 기각된 사람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건 처음 본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원 후보는 “구체적으로 무엇을 물어보는지 잘 모르겠고, 왜 저한테 물어보는지 잘 모르겠다”면서도 “부당한 압박에 당당히 맞서서 이겨내길 바란다”고 했다.

윤 후보는 재차 “(손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직권남용에 준하게 되는 것 아닌가”라고 했고, 원 후보는 “잘 모르겠다. 윤 후보가 우리나라의 법치주의에 매우 근본적인 논쟁의 중심이 됐다. 저한텐 묻지 말아달라”고 했다. 다만 경선 개입 아니냐는 질문엔 “울산시장 선거개입의 재판(再版)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홍 후보에게도 같은 질문을 했다. 홍 후보는 “저는 참 딱하다고 생각되는 게 여긴 대선 토론장이다”며 “정책토론을 하자고 할 때는 언제고”라고 했다. 이에 윤 후보는 “남의 당 대표가 국민의힘 후보 결정 전 빨리 강제수사를 하라고 하는 게 대선 토론에서 못다룰 주제인가”라고 했다. 홍 후보는 “본인이 수사할 때는 정당한 수사고, 본인이 수사 당할 때는 정치공작인가”라고 했다.

윤 후보는 홍 후보의 리더십도 문제 삼았다. 윤 후보는 “2번의 당 대표와 2번의 대선 출마, 경남지사, 5선 의원임에도 불구하고 홍 후보와 가까이서 근무한 사람들은 떠난 사람이 많다는 얘길한다”며 “저는 정치 초심자임에도 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왔다. 근데 왜 홍 후보는 상대적으로 적은가”라고 했다.

이에 홍 후보는 “저는 계파를 만든 적도, 속한 적도 없다”면서 “26년간 정치하면서 배신은 2번 당했다. 제가 키운 사람에게”라고 했다. 이어 “윤 후보 진영에 가 있는 어떤 분은 내가 행정부지사 3년을 데리고 있고 오갈 데 없는 사람 내가 데려왔다”고 했다. 측근이었던 윤한홍 의원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홍 후보는 그러면서 “낮에는 윤 후보 진영에 가 있고, 나한테 오고 이러길래 지난 3월에 내가 불러서 이중생활 하지 마라, 그쪽으로 가라고 했다”고 했다. 이에 윤 후보는 “3월이면 제가 정치 시작도 안 했을 때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홍 후보는 “그때 스님이 이미 (대선에) 나가라고 했지 않나. 그래서 내가 보내줬다. 그러고 내년 3월 9일(대선일) 이후에 보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와 원희룡 후보 사이 설전도 펼쳐졌다. 원 후보는 홍 후보에게 “대통령이 되면 탄소세를 어떻게 하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홍 후보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공약을 전제로 물으니 대답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질문이 야비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원 후보가 여러 차례 “제 주도권 토론인데 대답을 안 하느냐”, “본선에서도 이렇게 하겠느냐”고 추궁했지만, 홍 후보는 “본선에 가면 훨씬 잘 한다. 당내 경선이기 때문에 제대로 안 하는 것이다”며 “어떻게 머리가 그렇게 좋으신 분이 토론을 그렇게 하느냐”고 했다. 지켜보던 유승민 후보는 “두 분 사이에 있으니까 귀가 아프다”고 꼬집었다.

유 후보는 정책 토론에 집중했다. 유 후보는 홍 후보에게 “진짜 모병제를 할 거냐”며 “30만명 정도 모병제를 한다고 하면 국방예산이 지금의 1.5배 정도 들어간다”고 했다. 이어 “모병제를 하면 가난한 집 아이들만 군대에 갈 가능성이 무지 많다”면서 “공정도 아니고 정의도 아니다”고 했다.

홍 후보는 “(예산은) 10조원 정도로 본다”면서 “가난한 사람이 간다고 했는데, 미국의 지원병 제도에서도 사실 탑 클래스 사람들의 자제도 간다”고 했다. 이에 유 후보는 “역사적으로 보면 (미국에서도) 전쟁이 나면 부잣집 아이들이 군대에 안 가려고 많이 빠졌다”고 했다.

유 후보는 윤 후보에겐 “문재인 정부 들어 비정규직이 폭발적으로 늘어 800만명을 돌파했다. 문재인 정부가 스스로 비정규직 제로라고 하고 최악을 만들었다”면서 “어떻게 해결할 거냐”고 했다. 이에 윤 후보는 “노동의 양극화를 줄이기 위해 소위 말해서 직무급으로, 하는 일에 따라 상응하는 보수를 줘야한다”고 했다.

유 후보가 “어떻게 할 거냐”고 방법론을 묻자 윤 후보는 “어떻게가 아니라 유도하고 혜택을 준다는 것”이라면서 “민간은 여러 조달 부분이나, 정부가 관여할 수 있는 부분에 있어서 차이를 줄여가는…”이라고 했다.

한편 경선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지지자들 사이 충돌도 발생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윤 후보 지지자가 유 후보 지지자를 폭행하는 일이 발생했다. 토론회가 열리는 강원 춘천 G1 방송국 앞에서 윤 후보 지지자가 유 후보 측 캠프 응원단을 가로 막았다.

이에 유 후보 측 응원단이 항의하자, 윤 후보 지지자가 항의하는 유 후보 지지자를 두 차례 가격했다. 이에 관할 경찰서에서 조사가 진행됐다. 유승민 캠프는 “지지자의 일이라고 방치할 게 아니라 후보자 본인의 사과와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