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환경부, 161개 지자체 7만2000가구 조사

수돗물. [사진=경기 안성시 제공]


국민 3명 중 1명은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국가승인통계로 지정된 '2021년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이번에 처음 시행된 조사는 지난해 개정된 수도법에 따라 전국 161개 자치단체의 7만246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3명 중 1명(36%)은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 먹는다'(중복 응답)고 답했다. 응답 중 '수돗물에 정수기를 설치해서 먹는다' 비율이 49.4%로 가장 많았고 '먹는 샘물(생수)을 구매해서' 마신다는 32.9%였다.

차나 커피를 마실 때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중복 응답) 사용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41.6%였다. 밥이나 음식을 조리할 때 '수돗물을 그대로' 사용한다는 응답은 67%로 나타났다.

수돗물을 먹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만족도 조사 결과 '만족'은 69.5%, '보통'은 27.3%로 나타났다.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 먹는 것에 대한 평소 생각(중복 응답)은 '편리하다'가 79.3%로 가장 높았다. '경제적이다(76.5%)', '수질을 믿을 수 있다(65.6%)' 등이 뒤를 이었다.

수돗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지금보다 더 강화돼야 할 제도와 정책으로는 '노후된 수도관 교체(27.8%)'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 외에 '원수(상수원)의 수질관리(27.3%)', '정수장 시설의 현대화(11.8%)' 등 답변도 있었다.

환경부는 수돗물 사고를 예방하고 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대응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수장에서 깨끗하게 생산된 수돗물을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그대로 공급할 수 있도록 주택 내 노후 옥내급수관 개선 사업도 한다. 20개 지자체 취약계층 8000여 가구를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김동구 환경부 물통합정책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한 수돗물에 관한 국민 의견을 바탕으로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국 161개 자치단체 7만246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기존 실태조사는 특별·광역시를 중심으로 적은 표본을 대상으로 개인의 수돗물 음용률을 조사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161개 지자체로 조사 대상을 넓히고 가구주를 응답 대상으로 선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