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예비경선 후 삼고초려…주사파 운동권과 싸워와”

국민의힘 윤석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하태경 의원(오른쪽)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컷오프된 하태경 의원이 27일 윤석열 예비후보 대선 캠프에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윤 후보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교체와 정치혁신, 이 두 가지 과제를 모두 잘 해낼 후보는 윤석열뿐”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윤 후보는 “하 의원은 누구보다 과거 주사파 운동권의 잘못된 행태와 몸소 싸워온 분”이라며 “2차 예비경선 후 삼고초려 했다”고 했다.

하 의원은 “윤 후보 캠프 내부에서 청년들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청년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