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연말 미·중 무역합의 1단계 이행 평가를 앞둔 상황에서, 양국의 고위급 경제 관료들이 활발히 접촉하고 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두 번째 통화를 진행한 가운데, 중국 측은 고율 관세 폐기와 각종 기업 제재 철회를 요구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는 성명을 통해 옐런 장관과 류 부총리가 이날 화상 통화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들 두 사람이 미국과 중국의 거시경제와 금융 (시장) 발전을 논의하고, 양국의 경제 발전이 국제 경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옐런 장관은 류 부총리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솔직히 제기했다"면서도 "향후 논의를 기대하겠다"고 밝혀 양국의 추가 경제 대화가 이어질 것임을 암시했다.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왼쪽)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같은 날, 중국 신화통신 역시 이들 두 사람의 화상 통화 사실을 전했다. 통신은 양측이 거시 경제 상황과 협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한편, 류 부총리가 미국 측에 대중 고율 관세를 철회와 중국 기업에 대한 미국의 공정한 대우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가 성명에서 "거시 경제 상황과 다자·양자 협력에 대해 실용적이고 솔직하며 건설적인 교류를 했다"고 밝히며 양국이 거시 경제 정책에 대한 소통을 지속하자는 데 동감했다는 것을 전했다.

이에 대해 로이터는 "미국 정부가 중국의 인권 문제를 비판하고, 중국에 맞서 부유한 나라들을 결집하려 하는 가운데서도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세계 최대 경제국 간의 경제·무역 대화가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대화는 옐런 장관과 류 부총리의 두 번째 화상 통화다. 앞서 지난 1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재닛 장관과 류 부총리는 지난 6월 2일 첫 화상 통화를 진행했다.

그간 중국 당국은 미국 행정부와 접촉할 때마다 대중 고율 관세와 제재 철회를 재차 요구해왔다. 

지난 2019년 미·중 무역 분쟁이 격화하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행정부는 중국 덤핑 상품에 대한 고율의 보복 관세와 각종 전략 자원·기술에 대한 수출·입 규제를 단행했다. 이후 양국은 올해 1월 1단계 무역 합의에 이르렀지만, 미국 측은 합의 이후에도 연간 2천500억 달러(약 294조원)에 달하는 중국 제품에 기존 25% 관세를 계속 부과해왔다. 이에 중국 역시 미국산 상품에 맞불 관세를 유지했다.

다만, 올해 말 1차 합의 이행 평가 기한이 다가오면서 양국은 무역 관계 개선에 대화의 초점을 맞추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4일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무역 정책 기조를 발표했고, 이후 지난 10일에는 류 부총리와 화상 통화를 진행해 중국의 무역 합의 이행 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은 2015년 당시 모습. [사진=AFP·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