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부사장(가운데)이 지난 21일 '제76주년 경찰의 날'을 맞아 실종아동 문제에 관심을 갖고 '호프테이프 캠페인'을 지속해온 공로 수여한 경찰청장 감사장을 받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진 제공]



한진이 장기실종아동 찾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경찰청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26일 한진에 따르면, 조현민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지난 21일 '제76주년 경찰의 날'을 맞아 실종아동 문제에 관심을 갖고 '호프테이프 캠페인'을 지속해온 공로로 경찰청장 감사장을 받았다.
 
호프테이프 캠페인은 장기실종아동의 실종 당시 모습과 경찰청의 ‘나이변환 몽타주’기술로 재현한 현재 추정 모습 등의 실종아동 정보가 담긴 테이프를 택배 상자에 부착해 배송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국민들에게 장기실종아동에 대한 관심과 동참을 위해 경찰청이 지난해 5월 25일 '세계 실종아동의 날'을 맞아 기획했다.
 
한진은 택배 박스에 호프테이프를 부착해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장기 실종아동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동참할 수 있도록 캠페인을 지속해 오고 있다. 또 고객사를 대상으로 호프테이프를 판매하고 참여를 제안하는 등 캠페인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약 93만개의 택배 박스에 호프테이프가 부착됐다.
 
지난 5월에는 경찰청과 함께 실종아동찾기에 대한 관심과 동참을 높이기 위해 '호프테이프 캠페인'을 더욱 강화하기도 했다. 신고 편의성 개선을 위해 호프테이프에 인쇄된 QR 코드를 경찰청 아동∙여성∙장애인 경찰지원센터에서 제공하는 안전드림앱(App)과 연동해 실종아동에 대한 조회와 제보를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자녀의 지문 등을 사전에 저장해 실종을 방지할 수 있는 기능도 새로 적용했다.
 
한진 관계자는 "장기실종아동에 대한 관심과 동참으로 아이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호프테이프 캠페인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