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역철도 1094억, 광역도로 234억원 등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2022년 시·도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1996억원의 사용계획을 대광위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광역교통시설 부담금은 대도시권의 교통문제를 광역적인 차원에서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대도시권에서 일정규모 이상의 개발사업을 시행하는 자에게 부과하는 부담금이다.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 40%, 시·도 지방광역교통시설 특별회계 60%로 배분·귀속된다.

시·도 귀속분은 대광위 심의를 거쳐 광역교통시설(광역철도·광역도로·환승센터·공영차고지 등) 건설, 광역버스운송사업 지원 등에 활용된다.

2022년 시·도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사용계획은 시·도에서 2022년도 예상징수금(60%, 지방광역교통시설 특별회계)과 사용잔여금(이월액) 등을 합해 총 1996억원을 광역교통 관련 사업에 부담금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계획이다.

광역철도에서는 신안산선 778억원, GTX-A노선 250억원 등 총 1094억원을 사용할 계획이다.

광역도로는 부산 동김해IC~식만JCT 100억원, 경남 초정~화명 20억원, 대구 조야~동명 50억원, 다사~왜관 30억원, 광주 하남~장성 삼계 34억원 등 234억원이 확정됐다.

이 외 환승센터에 126억원, 광역버스운송사업 지원에 80억원 등이 계획돼 있다.

국토교통부 손덕환 광역교통정책과장은 "지자체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광역교통시설 부담금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국민들의 광역교통불편을 지속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