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미얀마 시민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21일, 군부가 사면 후 동일인을 재차 다른 혐의로 구속한 사람이 11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AAPP는 성명을 통해, “군부는 18일, 과거의 범죄를 소급하지 않는다면서 일부 구금된 정치범을 석방했으나, 석방된 후 집에 도착하자마자 재구속된 사람들이 속출하고 있다”면서, “석방대상자로 지정돼 형무소 입구까지 나온 사람 중 다른 혐의로 다시 형무소에 끌려간 사람도 있다”고 보고했다.

AAPP는 이러한 행위가 “정치범들에게 정신적・육체적인 고문을 가할 뿐만 아니라, 희망을 품었던 그들의 자녀와 가족들에게 고통을 주는 것을 노린 것”이라며 비판했다. 아울러 지금도 구속되어 있는 윈 민 대통령,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한 모든 정치범들의 석방과 비합법 군부정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추가적인 압박을 강하게 촉구했다.

AAPP는 21일 기준으로 쿠데타 이후 군부에 체포된 시민 9113명 중 7031명이 아직도 구속되어 있다고 공표했다. 군부 탄압으로 사망한 시민은 총 1183명이라고도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