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농협금융 제공]

NH농협금융지주가 올 3분기 누적 순이익이 1조8247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또 한번 경신했다. 지난해 연간 순이익(1조7359억원)을 3개 분기만에 이미 넘어선 것이다.

NH농협금융지주는 올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1조8247억원을 달성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은행·비은행 계열사의 균형 성장과 대손비용 감소 등이 이번 호실적에 크게 한몫했다. 은행·비은행 계열사는 전년 동기 대비 24.9%(3,639억원) 증가했다. 농협금융이 농업·농촌을 위해 지원하는 농업지원사업비 3345억원을 감안한 당기순이익은 2조 583억원이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동시에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저원가성 예금의 증가 및 대출자산의 성장에 힙입어 전년 동기 대비 5.9%(3530억원) 증가한 6조3134억원을 기록했다.

비이자이익은 1조53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2% 증가했다. 수수료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7% 증가한 1조 4265억원을 기록했으며 유가증권·외환파생손익 또한 변동성 확대에 대응한 전략적 자산운용의 결과로 전년 동기 대비 33.6% 증가한 1조983억원을 기록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고정이하여신비율 0.37%, 대손충당금적립률 176.30%를 기록했다. 수익성 지표는 ROE 10.57%, ROA 0.60%(농업지원사업비 전 ROE 11.92%, ROA 0.66%)를 기록했다.

[표=NH농협금융 제공]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1조23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9%(1220억원)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2%(3283억원) 증가했고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30.4%(947억원) 감소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 0.30%, 대손충당금적립률 187.89%를 기록하는 등 건전성 지표들도 개선됐다.

비은행 계열사 중 NH투자증권은 전년 동기 대비 48.1% 증가한 742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그 외 NH농협생명 1142억원, NH농협손해보험 876억원, NH농협캐피탈 908억원 등 비은행 계열사들도 실적 성장세를 유지하며 NH농협금융의 손익 증대를 견인했다.

농협금융은 4분기에 금리·환율 등의 시장변동성 확대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고 잠재적 부실자산에 대한 리스크관리 강화를 지속할 계획이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질적 성장을 통한 핵심 성장동력 확보, 고효율 경영체질 개선 등 핵심 과제를 중점 수행할 예정"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농업·농촌 지원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