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28일간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 등 5개 행사 온·오프라인 진행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이 글로벌 톱 5 금융허브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노벨 경제학자인 조셉 스티글리치 교수를 비롯한 산·학·연 전문가들이 온‧오프라인으로 집결한다.

서울시는 '2021 서울금융위크·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가 이달 26~28일까지 3일간 금융중심지 여의도 일대에서 진행된다고 25일 밝혔다.

금융의 날인 오는 26일부터 시작하는 서울금융위크에서는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규제개선 세미나, 우수 핀테크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IR 경진대회, 시민들에게 필요한 금융 지식과 이슈를 전달하는 공개 강좌 등 5개 행사가 진행된다.

1일차인 26일에는 서울시, 금융감독원, 금융투자협회 공동 주최로 '금융 규제개혁 세미나'가 여의도 국제금융오피스에서 진행된다. 주 52시간제 개선방안 등의 현안 등 서울시가 세계적인 금융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규제와 제도개선 방향을 논의한다.

같은 날, 서울 핀테크랩에서는 '핀테크 금융규제혁신 사례공유회'가 진행된다. 금융위원회의 금융규제샌드박스에 선정돼 기술개발을 하고 있는 핀테크 기업이 직접 신생 스타트업과 만나서 기업 규제혁신사례를 소개하고 현장에서 느끼는 핀테크 규제개선에 대한 내용을 집중 토론할 예정이다.

27일에는 핀테크 투자설명회(IR) 경진대회가 진행된다. 서울소재 유망 핀테크 스타트업의 사업모델을 검증하고 투자유치 가능성을 확인해 선정된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시민들을 위한 특별한 공개강좌도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다.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KAIST와 함께 디지털금융전문대학원을 여의도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공개강좌를 통해 빅데이터, AI, 블록체인 등 디지털금융 기술트렌드를 일반 시민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소개할 예정이다.

마지막날인 28일에는 올해로 제11회를 맞는 '2021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가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개최된다.

서울시·금융감독원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국제 금융산업 동향과 방향을 제시해줄 저명한 국내외 연사가 참여하며,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개최된다. 개회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윤재옥 국회정무위원장, 김인호 서울특별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다.

행사는 기조대담과 총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되며 기조대담은 노벨경제학자인 조셉 스티글리츠(미국, 컬럼비아대) 교수가 금융 산업의 미래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금융, '2030 아시아 금융중심도시, 서울'에 대해 강경훈 동국대 교수(금융위원회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와 화상 대담을 진행한다.

기조대담 이후에는 △금융패러다임의 변화 △K-금융의 도전과 과제 △금융 대전환과 서울의 미래 등을 주제로 총 3개의 세션이 진행된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일정 및 세부내용은 공식 홈페이지(https://sific.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모든 행사는 홈페이지에서 사전 참가등록이 가능하며, 홈페이지 및 서울시 유튜브에서 시청할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2021 서울금융위크&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가 서울비전 2030에서 제시한 글로벌 톱5 금융허브로 가기 위한 의미 있는 논의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금융 대전환의 시대에 발빠르게 대응해 서울의 금융산업을 육성하고, 도시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