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6만1000달러 강보합세
비트코인이 강보합세를 보이며 6만1000달러 선을 유지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25일 오전 6시(한국시간 기준)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0.05% 상승한 6만1081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은 최고 6만1505달러, 최저 5만9643달러 사이에서 움직이고 있다.

비트코인은 지난 21일 사상 첫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FT)가 출범하자 사상 최고치(6만7000달러)를 경신했다. 그러나 지난 주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한때 8% 급락한 6만 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전일(24일) 저가 매수가 유입되면서 6만1000달러 선을 회복했다.

오늘은 비트코인이 특별한 재료 없이 강보합세를 보이며 6만1000달러 선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같은 시각 한국의 거래사이트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0.47% 상승한 7517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도지코인 이어 '시바 이누', 사상 최고치 경신
대표적 밈 코인(유행성 테마코인)인 '시바 이누' 코인이 사상최고치를 경신한 후에도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시바 이누 코인은 이날 오전 6시(한국시간 기준)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2.54% 급등한 0.0000371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수 시간 전 시바 이누 코인은 0.00004432달러까지 올라가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출시된 시바 이누 코인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0월 7일 "플로키가 도착했다"며 시바 이누 견의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이후부터 주목받기 시작했다. 머스크의 트윗 하나에 지난주 한때 최초 거래 가격 대비 400% 폭등했고 이후 급등락을 반복하는 널뛰기 패턴을 보인 것이다.

시바이누는 익명의 암호화폐 전문가가 만든 코인이며, 홈페이지에서 탈중앙화된 밈 코인을 지향한다고 언급하고 있다. 도지코인을 모방해서 만들어졌다. 도지코인 마스코트인 '시바견'을 따라 코인 명칭도 '시바 이누(犬)'로 정해졌다.

시바이누를 적극적으로 매수하는 사람들은 도지코인을 뛰어넘겠다는 목표를 내걸고 이 코인에 '도지코인 킬러'라는 별칭을 붙였다. 특히 머스크 트윗에 한때 급상승했던 도지코인이 주춤해지자 시바이누는 가상화폐 매수자들 사이에서 더 주목받고 있다.

 
컴투스, 미국 NFT 전문기업 '캔디디지털'에 120억원 투자
모바일 게임기업 컴투스가 미국 대체불가능토큰(NFT) 기술 기업인 '캔디디지털'의 시리즈A 투자에 1000만 달러(약 120억원) 규모로 참여를 결정했다. 이를 통해 양사는 디지털수집품 분야와 블록체인, 게임 사업 분야에서 협업을 추진한다.

캔디디지털은 미국 회사 파나틱스와 글로벌 암호화폐 투자사 갤럭시디지털 등이 공동설립한 회사다. 파나틱스는 미국 메이저리그야구(MLB), 내셔널풋볼리그(NFL), 아이스하키리그(NHL), 메이저리그사커(MLS) 등 스포츠 리그의 라이선스를 보유한 기업이다.

캔디디지털은 MLB의 NFT사업 독점라이선스를 보유해 선수, 리그, 팀, 경기장, 어워드, 하이라이트 경기 등을 포착한 영상과 음성 자료 등 스포츠팬을 위한 콘텐츠를 토큰 형태의 디지털자산으로 제작하고 있고 디지털수집품 거래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

컴투스는 캔디디지털을 통해 블록체인 사업 투자를 본격화하고, NFT기반 디지털수집품 사업 확대와 게임분야 연계 사업 고도화에 나설 계획이다. 주요 스포츠 리그 공식라이선스 게임사업의 전문성과 노하우로 NFT가 접목된 스포츠게임 수요에 대비한다.

컴투스 측은 "디지털선수 카드와 게임을 접목하는 신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스포츠기반 NFT 사업을 전 세계로 확대하겠다"라며 "글로벌 파트너에 대한 전략적 투자와 연구개발을 지속 추진하는 등 블록체인 사업 분야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드림시큐리티 컨소시엄, 국민연금 수급권 확인시스템 구축
드림시큐리티 컨소시엄은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증명(DID), FIDO 표준 기반 안면인식 기술 등을 활용해 국민연금공단의 해외수급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수급권을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웹 서비스용 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시스템 구축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추진하는 국민연금공단 '블록체인 기반 비대면 국민연금 수급권 확인 시스템' 구축 시범사업으로 추진된다. 드림시큐리티, 국민연금공단 등이 이 시범사업을 위한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이 시범사업으로 국민연금공단은 국민연금 해외수급자 업무처리 시간을 80%가량 절감하고 행정처리 비용을 약 93%까지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수급자들은 매년 자격확인서류를 제출하는 불편을 덜고 발송 비용도 아낄 수 있을 전망이다.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발생한 국민연금 부정수령 사례는 10만8342건, 규모는 619억2800만원에 달했는데, 이 시스템에 도입될 안면인식 등 기술로 부정수령 가능성도 차단할 수 있다.

드림시큐리티 컨소시엄은 비대면 국민연금 수급권 확인시스템 연동을 위해 DID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 시스템에 축적되는 안면인식과 음성인증 등의 데이터로 기술 고도화, DID와 생체인증 연계를 통한 서비스 모델 다양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