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만 전지역 '흔들'... 인명 피해 보고 없어

[사진=환구시보 갈무리]
 

대만에서 진도 6.5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인명 피해는 아직 보고된 바 없지만, 대만 전 지역에서 진동이 감지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 대만 자유시보와 대만 중앙기상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11분께(현지시간) 북동부 이란현 22.7㎞ 지점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북부 타이베이와 중부 타이중 등에서 최고 진도 4의 진동이 발생하는 등 대만 전 지역에서 진동이 감지됐다. 또한 처음 지진이 발생한 지 1분 후엔 이란현에서 남남서쪽으로 16.6㎞ 떨어진 다퉁향에서 규모 5.4의 여진도 감지됐다.

현지 언론들은 6.5의 지진으로 시민들이 롤러코스터를 탄 듯한 현기증을 느꼈고, 지면이 상하로 흔들린 후 다시 좌우로 흔들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대만 자유시보는 “세계 최대 파운드리업체인 TSMC 직원들이 일부 대피했으나, 산업 안전 시스템이 정상으로 가동되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대만에선 지난 2016년과 1999년 지진이 발생해 각각 100명과 2000명 이상 숨졌다. 대만은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