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산적인 후속 협의 고대"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 [사진 = 연합뉴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23일 한국을 찾았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취재진과 만나 "워싱턴에서 (한·일 카운터파트인) 노규덕 본부장, 후나코시 국장과 매우 좋은 협의를 했으며 내일 서울에서 생산적인 후속 협의를 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당초 예정보다 하루 연기된 이날 한국에 도착했다.

김 대표는 24일 오전 한국의 북핵 수석대표인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한반도 대화 프로세스 재개 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미국 워싱턴DC에서 지난 18일과 19일(현지시간) 각각 진행된 한·미,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 이후 1주일도 되지 않아 다시 대면 회동을 갖게 됐다. 

앞서 노 본부장은 지난 19일 한·미협의를 마친 이후 "협의의 상당 부분은 종전선언 관련 심도 있는 협의에 할애됐다"며 "그간 일련의 협의를 통해 우리 종전선언 구상에 대한 미국 측의 이해가 깊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은 종전선언을 북한을 대화 테이블에 복귀시키기 위한 신뢰 구축 조치로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각급 협의를 통해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미국에 설명해 왔다.

또한 김 대표가 앞서 ‘생산적인 후속 협의’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한국 정부가 대북 관여 방안으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미국의 진전된 입장이 전달될지 주목된다.  

최근 미측의 이해가 진전되면서 한·미 양측이 종전선언의 구성 요소가 될 수 있을 내용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는 단계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지난 18~19일 북핵 수석대표 회동 이후 “(종전선언이) 북한과의 대화를 시작하기 위한 계기로서 상당히 유용하다는 한·미 간 공감대가 있다”며 미국도 심도 있게 검토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대표의 방한 일정은 당초 22일부터 2박 3일이었으나, 입국이 하루 연기되면서 1박 2일로 단축됐다. 인도네시아 주재 미국 대사를 겸하는 김 대표는 협의를 마치고 당일 인도네시아로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