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김해 봉화마을 찾아 권양숙 여사 만나
  • "국민들이 잘 알아듣게 시원시원하게 말하는 화법, 노무현 대통령과 닮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양숙 여사는 2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만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가장 많이 닮은 후보"라고 덕담했다.

권 여사는 이날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이 후보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어려운 이야기를 알아듣기 쉬운 비유로 표현하는 것만 봐도 노 전 대통령과 닮은 점이 많다"며 "이것저것 재거나 복선을 깔지 않고, 국민들이 잘 알아들을 수 있게 시원시원하게 간단명료하게 표현하는 메시지가 닮았다"고 말했다고 동석한 전재수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권 여사는 또 "내년 3월 9일 대선일에 확실하게 이 후보에게 한 표를 찍겠다"며 "대선이 끝난 뒤 대통령이 돼 다시 한번 봉하마을에 와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밖에도 권 여사는 "이 후보님 살아온 삶을 보면 노 전 대통령 인생역정이 떠오른다는 분이 많다"며 "노 전 대통령도 어려운 환경을 이겨내고 닥친 위기를 피하지 않고 늘 돌파하셨다. 이 후보도 많은 난관을 극복해 좋은 결과 있기를 꼭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해졌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대통령님께서 열어주신 길을 따라 지금 여기까지 왔습니다. 그 길을 따라 끝까지 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