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 정신 우롱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광주 정신을 우롱했다”며 윤 전 총장을 비난했다.

심 후보는 22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윤 후보가 울며 겨자 먹기로 전두환 찬양을 사과했지만 이후 본인의 반려견 인스타그램에 개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을 올렸다 지웠다”며 “역사 무지를 넘어 스스로 윤두환이 돼 광주 정신을 우롱하고 짓밟았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1일 전두환씨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과 관련해 '송구하다'고 했으나, 이내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삭제해 논란을 키우고 있다.

심 후보는 “제가 오늘 아침 언론 인터뷰에서 윤 후보는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사법 컷오프부터 통과하셔야 할 것 같다고 말씀드렸는데 정정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사법 컷오프 전에 인성 컷오프부터 통과하는 게 우선”이라며 “인성 컷오프부터 통과해야 할 수준의 후보에게 대선 경선후보 자리조차 가당키나 한지 의문이다. 국민의힘은 제2의 전두환 정당이 되지 않으려면 자당 경선후보에 대해 컷오프에 준하는 엄중한 징계를 취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