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어제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19명으로 집계됐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22일 밝혔다. 이는 하루 전(20일)보다 13명 많고, 일주일 전(14일)보다 162명 적은 숫자다.

감염유형별로는 국내 감염 513명, 해외 유입은 6명이다.

한편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11만3891명이다. 이 중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1만783명이다. 사망자는 전날 하루 동안 5명이 추가돼 누적 746명이 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