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 살인미수 혐의 적용

[사진=연합뉴스]


자신을 고소한 올케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 시누이가 검찰에 넘겨졌다.

22일 경찰은 40대 여성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해 지난 15일 구속 송치했다.

A씨는 12일 오후 6시7분께 B씨가 운영하는 성북구 정릉동 한 가게에서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A씨에게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당시 가게 종업원이 A씨의 행동을 저지해 B씨는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B씨는 평소 여러 문제로 갈등을 겪었으며 최근엔 B씨가 A씨를 고소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