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내부에서 답 가지고 있어"

더불어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부단장인 민병덕 의원 등이 21일 국회 의안과에 김웅,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조사 TF는 21일 오후 국회 본청 의안과에 김 의원과 정 의원의 징계안을 제출했다.

TF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두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를 오늘 정식으로 접수했다”며 “신속하게 절차가 진행돼서 최근 논란이 된 고발사주와 관련해 제대로 책임을 지도록 당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김웅 의원은 주연급이고, 그걸 넘어서 최근까지 거짓해명으로 일관을 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는 국회의원으로서 품위손상이라든지, 국회의원이 지켜야할 의무위반으로 봤다”며 “정점식 의원은 의원이 된 후 실제로 고발장을 접수했다. 역시 관련 법령 위반과 국회의원 의무위반으로 징계요구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민병덕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에서 답을 가지고 있다”며 “국민의힘 내부에 ‘누구로부터 받았는지’ 내용이 모두 다 있다. (국민의힘)내부에서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부득이 이런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