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코그램 CI]



정수기 및 필터 전문 기업 피코그램이 기업공개(IPO) 수요예측 흥행에 성공했다.

피코그램은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 동안 진행한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희망범위(1만1000~1만2500원) 상단인 1만2500원으로 공모가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수요예측에는 총 1499개 국내외 기관이 참여해 1472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참여 기관 중 63.5%인 952개 기관이 희망범위 상단을 초과한 가격을 제시했다. 공모가 확정에 따른 모집 총액은 125억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383억원 규모가 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인 IBK투자증권 관계자는 "피코그램은 설립 초기부터 현재까지 견고한 해외영업망을 구축하며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입지를 넓혀 가고 있다는 점이 높게 평가된 것으로 분석된다"며 이어 "상장 후 주요 정수기 렌탈기업의 카본 블럭 이원화에 따른 성장과 자체브랜드 및 피처형 정수기의 성장 가능성이 투자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석림 피코그램 대표이사는 "다수 기관투자자들이 공모가 희망범위 상단보다도 높은 가격을 제시했으나, 주관사와 논의한 결과 시장 친화적인 가격으로 투자자에게 매력적인 투자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공모가를 12,500원으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피코그램은 2002년에 설립돼 원터치 자가교체형 PnP 필터시스템 개발 등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성장해온 기업이다. 필터 생산에 이어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제조업자개발생산(ODM) 방식의 정수기를 생산∙공급해왔으며, 2015년에는 자체 브랜드 정수기 ‘퓨리얼(pureal)’을 출시해 B2C시장 진출에 성공했다.

피코그램의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며, 상장 예정일은 11월 3일이다. 상장 주관회사인 IBK투자증권을 통해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