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현대자동차, 기아가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는 사상 처음으로 700억달러를 넘어섰다. 

21일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는 전년 대비 20% 성장한 746억 달러로, 세계 5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 1~4위는 각각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순이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브랜드 가치는 623억 달러였다. 삼성전자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 보다 20% 높아진 것으로, 이 같은 성장률은 2013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는 올해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이름을 올린 기업들의 평균 가치 성장률인 10%보다 2배 높다. 다음 순위인 6위와의 격차도 지난해 54억달러에서 올해 171억달러로 크게 벌어졌다.

삼성전자는 2012년 9위로 처음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2017년 6위, 2020년 5위 달성까지 브랜드 가치 순위가 지속해서 상승해 왔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 상승 주요 요인으로 △고객 중심(Customer-centric) 경영체제 개편 △지속가능경영 활동 △'갤럭시 Z 플립3', '네오 QLED', '비스포크' 가전 등 혁신 제품 출시 △AI(인공지능)·5G·전장·로봇 등 미래 기술 선도를 위한 지속 투자 등을 꼽으며, 이 부분들이 이번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부사장은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가 지난해 글로벌 톱5에 진입한 데 이어 올해 2013년 이래 최고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성과"라며 "삼성전자 브랜드에 대한 글로벌 고객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고객 중심 경영을 통해 소비자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7년 연속 글로벌 30위권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는 전년 대비 6% 증가한 152억 달러로, 전년 대비 종합 순위가 한 단계 상승한 35위를 달성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2005년 처음 이름을 올린 이후 매년 전 세계 주요 브랜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브랜드 순위 49계단, 브랜드 가치 117억 달러가 오르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왔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를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론칭했을 뿐 아니라, 도심항공모빌리티(UAM)·로보틱스·자율주행 등으로 미래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한 부분을 높이 평가받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 환경에 불어 닥치고 있는 거대한 변화를 기회 삼아 새로운 모빌리티 리더가 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아는 전년 대비 4% 성장한 61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하며 86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그룹에서만 두 개의 브랜드가 이름을 올린 것으로 현대차와 기아의 브랜드 가치를 더하면 200억 달러를 넘어선다.
 

인터브랜드 '글로벌 100대 브랜드' 로고. [사진=인터브랜드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