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해 원전 비리, 울산시장 선거부정 척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장동 비리 관련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제 수용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는 대장동 비리에 대해 한시의 머뭇거림도 없이 즉각 진실 규명에 나서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의원은 이어 “그러기 위해선 야당은 물론 국민 대다수가 요구하는 특검을 받아들이는 길 뿐이다. 특검 임명을 즉각 수용하라”고 했다.

홍 의원은 “특검 수사만이 국민의 분노를 진정시키고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 있다”며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저는 집권하는 즉시 대장동 비리 등 ‘거악과의 전쟁’을 선포할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특검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원전 비리, 울산시장 선거부정 등도 엄중히 척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