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대선 오징어게임처럼 돼 가”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원성동 국민의힘 충남도당을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0일 “제가 야당 후보가 되면 둘다 감옥에 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오늘 아침에 문득 들었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서로 감옥 간다고 논쟁을 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 한국 대선이 오징어게임처럼 돼 가고 있다고 느낀다”며 이렇게 적었다.

홍 후보는 “대선이 대한민국 미래를 설계하는 대선이 돼야지 서로 범죄자로 낙인찍고 감옥 논쟁을 벌이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홍 후보는 “차기 대선이 범죄혐의자 논쟁으로 끝나지 않도록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들께선 최종 경선에선 깨끗한 홍준표를 꼭 밀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