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핸드폰 충전 등 편의시설 장착된 신규차량으로 운행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반 광역버스 6개 노선에 준공영제가 최초로 시범 도입된다. 광역버스 준공영제는 운송업체에 노선운행의 안정성을 제공하고, 운전원 근로조건 개선 및 이용객 서비스 제고에 도움을 주는 제도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20일 김포시 강화터미널에서 신촌역을 운행하는 노선이 22일부터 평일, 주말, 공휴일 동일하게 하루 90회를 운행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광명(KTX광명역~인천대) △양주(덕정역~서울역) △시흥(능곡역~사당역) 노선이 11월중 평일 기준 하루 40~42회를 운행한다. 12월 이후에는 △용인(남사아곡~숭례문) △이천(이천터미널~강남역) 노선이 각각 평일 기준 하루 40회로 운행할 예정이다.

이번 일반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 노선은 이용객들에게 보다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여러 가지 편의시설이 장착된 신규 차량으로 운행한다.

기존보다 앞 뒤 좌석 간 간격을 최대 54mm(800→854mm) 넓히고, 차량 대부분에 옆 좌석과 간격 조정 기능도 장착해 편안한 승객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차내 공기 질 개선을 위해 차량에 스마트 환기 시스템 기능을 탑재하고, 공기청정필터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무료 공공와이파이 제공 및 승객석 USB 충전포트 설치로 이용객들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하고, 전자기기 사용 편의성도 제고할 계획이다.

대광위는 준공영제를 확대 시행해 많은 국민들이 보다 나은 광역교통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연내 준공영제 대상 노선 18개를 추가 선정할 예정이다.

대광위 구헌상 광역교통정책국장은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통해 이용객 만족도가 지속적으로 제고될 수 있도록 서비스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