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거짓은 곧 드러난다…조폭 연계 인물 대통령 안 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국정감사 수감 태도와 관련,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식 궤변 대행진이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은 최소한의 중립성을 지키지 않은 채 무한정 발언 시간을 허용했고, 이 후보는 절대다수 호위 무사의 경호 아래 개선장군이라도 되는 양, 궤변과 비웃음으로 일관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의 태도는 A를 물으면 B를 답하는 동문서답, 본질 흐리기, 잡아떼기, 이명박·박근혜 정권과 국민의힘 탓하기, 분개하기, 협박하기의 무한반복이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조국 사태 때와 참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장관 후보자로서 민주당이 깔아준 무대에서 국민을 기만할 수 있다는 확신에 찬 태도와 거짓말로 국민을 완전히 속이려 했으나, 결국 오래가지 않아 거짓말이 들통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전방위적인 조력과 비호로 특검을 지연시킬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은 그만큼 더 커질 것”이라며 “조직 폭력배와 깊은 관계를 맺은 그런 조폭 연계 인물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한 이치”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