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디는 일본에서 해외사업을 전개한다. 브랜디의 해외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브랜디 제공)]


전자상거래(EC) 플랫폼 기업 BRANDI(브랜디)가 일본에 진출했다. 브랜디는 서울의 패션 중심지인 동대문의 상품을 판매하는 자사 패션 쇼핑 애플리케이션 베타 서비스를 일본에서 시작했다. 브랜디가 해외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패션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일본에 쇼핑 서비스 제공을 통해, 한일 판매업자들의 출품을 지원한다.

브랜디는 한국의 IT기업 네이버와 협력해, 동대문의 아이템을 판매하는 사업자들을 위해, 상품 주문에서 포장, 배송까지 업무전반을 담당하는 풀필먼트 서비스 ‘헬피(HELPI)’를 제공하고 있다. 제품 사입부터 배송까지 업무의 효율화를 통해, 판매업자들을 지원해 왔다.

일본에서는 우선 젊은이들에게 지명도가 있는 ‘인플루언서’가 판매자가 된다. 일본의 판매자는 본인이 선택한 상품을 샘플로 받아볼 수 있으며, 이후 상품촬영을 하면 아이템 판매가 가능해진다. 주문확인, 상품사입, 배송, 반품과 같은 업무는 헬피가 담당하기 때문에, 일본에 있으면서도 동대문 패션의 판매자가 될 수 있다.

한국에서는 인플루언서와 함께 학생이나 주부 등 일반인들도 판매자로서 쉽게 물건을 판매하고 있다. 브랜디는 향후 일본에서도 일반인들이 판매자로 참여할 수 있는 체제를 정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서정민 브랜디 대표는 “최근 일본 젊은이들 사이에서 K-패션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졌고, 일본 인플루언서의 쇼핑몰 창업 수요가 늘었다"며 "브랜디가 구축한 동대문 풀필먼트와 헬피 서비스, 플랫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일본에서도 셀러들의 패션 창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