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일 국회 외통위 통일부 국감..."국민의 주권적 판단만이 대선 결정"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사무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8일 북한이 각종 선전매체를 통해 야당을 비판하는 등 한국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 한다는 야당 의원의 지적에 "바람직하지도 않고 영향을 주지도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이 같은 주장에 "국민의 주권적 판단만이 대선을 결정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최근 북한 매체들이 연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 주요 후보들의 실명과 구체적인 사건 등을 보도하면서 대선 정국에 개입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앞서 북한 선전 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2일 '남조선인터네트홈페이지에 실린 필명 토진간담의 글'이라며 "대장동 개발에 참가했던 민간업체인 화천대유가 투자금의 1000배가 넘는 막대한 수익을 챙길 수 있게 한 리재명과 같은 인물이 어떻게 대선 예비후보로까지 출마할 수 있는가 하고 생각하니 기분이 상하다 못해 격분하기까지 했었다"라고 보도했다.  

이 장관은 또 '문재인 정부의 통일·안보 정책이 실패한 것이 아니냐'는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는 "남북 간 군사적 충돌과 긴장은 2017년 이전과 2018년 이후가 현저히 달라졌다"면서 "북한의 핵실험이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등 전략적 긴장 유발 행위가 분명히 줄었고 접경지역에서의 충돌과 우발도 거의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