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철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신임 사장이 소통, 미래기술 확보, 지속가능 사업에 중점을 두고 2025년 건설기계분야 글로벌 톱5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조 사장은 18일 오전 임직원에게 이메일로 취임인사를 보냈다. 그는 "국내 건설기계 1위를 만들어 낸 저력 있는 임직원과 함께 일할 수 있어 기대가 크다"며 "2025년 건설기계 분야 글로벌 톱5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함께 매진하자"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이 같은 목표 조기 달성을 위해 소통과 미래기술을 중시하겠다며 "임직원들이 애로사항과 건전한 의견을 낼 수 있도록 소통 채널을 구축해 '출근하고 싶은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무인, 자동화 기술 등 차세대 건설기계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 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연구개발(R&D)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조직을 구성하고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마련되는 자금은 미래 기술 투자와 선진시장 영업망 확대에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립을 위해서도 인사, 재무, R&D 등 전략 수립에서 '지속 가능성' 여부를 최우선 과제로 두겠다는 계획도 덧붙였다.

그는 "인사, 재무, 연구·개발(R&D) 등 모든 부문에 있어 지속 가능한 성장 여부를 최우선으로 둘 것"이라며 "R&D의 경우 방향이 맞다고 생각되면 단기 성과에 집착하지 않고 충분한 시간을 두고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진행하고 있는 유상증자 또한 마라톤을 뛰기 위해 체력을 다지는 것이라 할 수 있다"며 "일시적 분할로 인해 불안정해진 재무구조를 유상증자를 통해 마련한 재원으로 개선해 신용등급 향상이라는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2050년 탄소 제로 사업장 달성을 위해 배터리 및 수소 동력 기술, 연비저감기술 등을 통해 친환경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임직원 여러분들이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분위기 속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EHS(환경·보건·안전) 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조영철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장.[사진=현대중공업지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