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이 올해 누계 수주 100억 달러(11조8400억원)를 돌파했다.

18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유라시아 지역 발주처와 셔틀탱커 7척에 대한 블록, 기자재 및 설계 공급 계약을 총 17억 달러(2조원)에 체결했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올해 총 103억 달러 규모인 선박 71척의 건조 계약을 수주했다. 이는 올해 5월 78억 달러에서 91억 달러로 한 차례 높인 연간 수주 목표를 13% 초과 달성한 수준이다.

올해 수주 선종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3척, 컨테이너선 44척, 원유운반선(셔틀탱커 포함) 14척 등이다.

삼성중공업의 조선부문에서 누계 수주액이 100억 달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삼성중공업은 조선업계 호황기였던 2007년 당시 126억 달러를 수주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탈탄소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고효율 친환경 선박 발주 문의가 증가하는 상황”이라며 “올해 남은 기간 양질의 수주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