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과 580억원 규모의 ‘지뢰탐지기-Ⅱ(PRS-20K)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방사청에 1600여대의 ‘지뢰탐지기-II’를 납품한다. 향후 군 지뢰제거작전 시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지뢰제거 활동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뢰탐지기-II는 지표투과레이더(GPR)와 금속탐지기(MD) 복합센서를 통해 기존 지뢰탐지기로는 찾아내지 못했던 목함 및 발목 등 비금속지뢰까지 탐지 가능하다.

또한 탐지된 지뢰를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어 탐지율은 월등히 높아지고, 오경보율은 낮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이광열 한화시스템 감시정찰사업부장은 “이번 양산을 통해 우리 군이 지뢰의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미 검증된 선진국 대비 탁월한 성능과 우수한 가격경쟁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수출길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민간기구 ‘국제지뢰금지운동(ICBL)’에 따르면 국내 비무장지대(DMZ)에는 약 200만발가량 지뢰가 매설돼 세계 최고 수준의 지뢰 밀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화시스템의 '지뢰탐지기-II'.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