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피털그룹 산하 펀드, 3분기 마오타이 보유량 2분기 대비 11% 이상 줄여
  • 18일 오전장 마감가 기준 마오타이 주가 전 거래일 대비 5% 이상 폭락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 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구이저우오타이 [사진=신화통신]


글로벌 주요 펀드가 중국 본토 증시 '황제주'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台·이하 마오타이, 600519, SH)의 비중을 축소하면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17일 중국기금보에 따르면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중 하나인 캐피털그룹 계열의 다수 펀드가 마오타이 보유량을 크게 줄였다.

구체적으로 지난 2분기 기준 전 세계에서 마오타이를 가장 많이 보유했던 AEPG(American Funds-Europacific Growth Fund)펀드는 1분기 694만8700주였던 보유량을 2분기 655만3600주로 줄였다. 게다가 3분기 보유량은 2분기 대비 11.19% 급감한 582만3200주로 쪼그라들었다.

캐피털그룹 산하의 또 다른 펀드인 아메리카-신세계펀드의 3분기 마오타이 보유량은 2분기 대비 9.69% 줄어든 281만4400주다.

이외 피델리티자산운용의 피델리티차이나컨슈머펀드도 지난달 마오타이 보유량을 전달에 비해 4.08% 줄였다.

저우원췬 피델리티 인터내셔널 투자매니저는 “전체적으로 올해 중국 시장의 변동성이 짙어지면서 중국 최고 소비주인 마오타이에 대한 투심도 흔들리고 있다”며 “다만 장기적으로 중국 소비주를 바라보는 긍정적인 평가는 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18일 중국 증시에서 마오타이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5.37% 폭락한 1814위안으로 오전장을 마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