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환경차 수출은 첫 10억 달러 돌파
  • 수출액 8개월 연속 증가 후 올해 첫 감소…수입차도 올 들어 첫 감소

서울 마포구 강변북로의 배출가스 5등급 운행제한 차량 단속 카메라. [사진=연합뉴스]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과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로 인해 지난달 자동차 수출이 2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5일 발표한 '9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수출대수는 15만1689대로, 작년 동기 대비 20.7% 감소했다. 수출금액은 35억6000만 달러로, 6.1% 줄었다.

국내 자동차산업 수출액은 지난 8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으나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다만 단가가 높은 친환경 차량 수출 비중이 늘면서 수출대수에 비해 수출액 감소폭은 작았다.

생산도 줄어 지난달 자동차 생산대수는 전월 동기 대비 33.1% 감소한 22만9423대로 집계됐다. 반도체 수급 문제와 추석 연휴로 조업일수 자체도 줄어서다.

하지만 1∼8월 누적 생산대수는 235만대를 기록해 중국(1616만대), 미국(622만대), 일본(542만대), 인도(283만대)에 이어 생산량 기준 글로벌 5위로 다시 올라섰다.

내수 판매 역시 29.7% 줄어든 11만3932대를 기록했다.

최근 잇달아 출시된 신차의 판매 호조에도 이 같은 출고 적체로 국산차 판매대수가 33.8% 감소했고, 독일계와 미국계 차량의 판매 감소로 수입차 판매대수도 7% 줄어들었다. 수입차 판매가 감소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반면 친환경차 수출대수(3만4823대)와 수출금액(10억4000만 달러)은 각각 작년 동기 대비 31.3%, 46.8% 증가했다. 수출대수와 금액 모두 월간 기준 역대 최고치이며, 특히 수출금액이 1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출 차량을 보면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의 수출 증가가 눈에 띈다.

전기차는 작년 동기 대비 12.4% 증가한 1만3889대가 수출돼 역대 최다 수출 대수를 달성했으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도 163.9% 증가한 3982대가 수출됐다. 하이브리드도 34.6% 늘어난 1만6932대가 수출됐다.

아이오닉5 EV와 전기차 전용플랫폼 구축 모델인 EV 6의 수출 호조와 쏘렌토 PHEV 수출 개시 등 신차 효과가 이 같은 수출 증대에 기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전체 자동차 수출에서 친환경차 수출대수 비중(23.8%)과 수출금액 비중(29.4%) 모두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한편 해외 공장의 생산량 감소로 자동차부품 수요도 함께 줄어들며 자동차부품 수출은 5.1% 줄어든 18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