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보규 농심 경영기획실장, 여승수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장, 이주원 농심켈로그 상무.[사진=농심]


농심과 농심켈로그가 세계 식량의 날(10월 16일)을 맞아 결식아동 지원에 나선다.

농심과 농심켈로그는 15일 총 2000만원 상당의 라면과 스낵, 음료, 시리얼 등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측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양사가 전한 제품은 전국의 아동복지시설 및 지역아동센터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농심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을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사랑나눔 활동에 참여하게 됐다”며 “농심이 전하는 식품이 결식 우려가 있는 아동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농심켈로그 관계자는 “세계 식량의 날을 맞이해 올해는 도움이 더욱 절실히 필요한 이웃에게 실질적인 지원을 하고자 농심과 뜻깊은 나눔에 동참했다”며 “켈로그는 앞으로도 성숙한 기부 문화 정착을 위해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세계 식량의 날은 식량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는 아동을 위해 1979년 UN(유엔)이 제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