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전세·집단대출 총량 6%대 넘어도 용인"

서대웅 기자입력 : 2021-10-14 13:17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투자자 교육 플랫폼 '알투플러스' 오픈 기념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14일 "실수요자가 이용하는 전세대출이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올해 4분기 중 전세대출에 대해서는 총량관리 시 유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금융투자협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세대출 증가로 인해서 (가계부채가) 6%대 이상으로 증가하더라도 용인하려고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고 위원장은 "전세대출 부분에 대해서는 오늘 오후에 은행권 실무자들과 금융위에서 회의가 있다"며 "회의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논의할 것이고 그 내용에 대해서는 추후에 또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단대출의 경우 연말까지 잔금 대출이 공급되는 데 크게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 "그렇더라도 일부 사업장의 경우 애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모니터링하고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이르면 내주 또는 늦어지면 그다음 주에 가계부채 보완 대책을 발표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면서 "보안 대책에는 지금까지 말한 여러 가지 안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의 6%대 관리를 지속해 왔는데 그것이 가능하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은 부채 관리 특히 가계부채 관리를 강화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부채가 크게 늘어 금융 시스템의 안정을 해치지 않도록 하는 노력은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가계 부채 관리다"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고 소신을 지켜나가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