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체 개발한 안전 치공구 및 정비 신기술 선보여
  • 13~22일까지 포항제철소 기계수리공장에서 전시

전시회를 관람하는 포항제철소 임직원(왼쪽부터 남수희 제철소장, 이찬기 설비부소장, 황보지훈 중앙수리섹션 리더).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13일 안전한 작업장을 만들기 위해 '고위험 수작업 개선 활동 전시회'를 개최했다.

이번 전시회는 기존에 '치공구 전시회'라는 이름으로 소규모 개최됐으나, 올해부터는 안전 치공구 전시, 설비 수리 장비 전시, 안전 VR 체험, 신진단 장비 기술 전시로 풍성하게 꾸며졌다.

이번 전시회에 선보인 안전 치공구 및 수리 장비는 포항제철소 내에서 자체 개발한 것으로 출품작이 총 90개에 이른다.

망치로 못을 박을 때 손가락 협착을 방지하는 치공구와 가열된 베어링을 화상의 위험 없이 다룰 수 있는 지그 등 작업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장치들이 다수 개발됐다.

또한 기어, 베어링, 커플링 등 기계 부품 수리 장치와 고로 풍구 교체, 냉연공장 롤(Roll) 교체 등 정비 작업을 용이하게 해주는 장치들도 고안됐다.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기술인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을 활용한 안전 체험관도 운영한다. 추락, 협착 등 작업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가상 체험하며 안전 의식을 제고한다는 취지다.

신기술 전시관에서는 화재사고 방지를 위한 '무(無)용접 배관 접합 장치', 작업자의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한 '산업용 웨어러블(Wearable) 로봇'이 대표적으로 소개된다.

포항제철소는 전시된 장치들과 기술들을 협력사와 공유하며 '안전 상생 활동'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전시회를 방문한 포항제철소 남수희 소장은 "무재해 제철소 구현을 위해 꼭 필요한 아이디어들이 많았으며, 이러한 치공구와 장치들이 많이 개발되고 활용되어야 한다"며, "조업, 정비, 협력 직원들이 전시회 관람을 통해 현장에 접목할 수 있는 부분을 함께 고민하여 안전한 작업 환경을 만들어 주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고위험 수작업 개선 활동 전시회는 13~22일까지 포항제철소 기계수리공장에서 열리며 포스코 및 협력사 임직원들이 방문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