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회사 넷마블힐러비, 영국 빅토리아알버트 박물관과 라이선스 계약

V&A 뷰티 안티옥시던트 래디언스 앰플[사진=넷마블힐러비 제공]

넷마블의 자회사인 넷마블힐러비가 영국 빅토리아 알버트 박물관(이하 V&A)과 뷰티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뷰티 브랜드인 ‘V&A 뷰티’를 공식 론칭했다고 13일 밝혔다.

V&A 뷰티는 뷰티·헬스 비즈니스에 대한 계획을 밝힌 넷마블이 넷마블힐러비 설립 후 처음 선보이는 뷰티 브랜드다. 영국 V&A 뮤지엄이 라이선스 체결을 통해 출시하는 첫 뷰티 브랜드이기도 하다.

V&A 뷰티의 모든 제품은 개발부터 디자인까지 넷마블힐러비와 V&A가 공동 참여한다. 제품 디자인의 경우 V&A가 소장한 예술 작품을 반영했다.

V&A 뷰티는 이번 론칭을 통해 독자 개발한 ‘안티옥시던트 스킨케어’ 제품과 메이크업, 퍼스널 케어 등을 공개했다. 대표 제품은 안티옥시던트 래디언스 앰플이다.

백영훈 넷마블힐러비 대표는 “V&A 뷰티는 올해 국내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며 “앞으로 넷마블힐러비는 V&A 뷰티를 시작으로 넷마블의 IT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뷰티 사업을 국내 및 해외 시장을 대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