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폰 떼고도 3분기 18.8조원 달성...전년 동기 대비 22% 성장
LG전자가 올해 3분기 스마트폰 없이도 매출액 18조원 고지를 밟으며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작년 하반기 가전업계에서 수요 분출(펜트업)이 본격화된 이후 1년 이상 호실적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LG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18조7845억원, 영업이익 5407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0% 성장했으나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49.6% 감소했다.

이로써 LG전자가 올해 3분기까지 달성한 매출액과 영업이익 누계치는 각각 53조7108억원, 3조1861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2.1%, 4.7% 늘었다.

특히 영업이익의 경우 2분기 2346억원, 3분기 4800억원 등 총 7000억원 이상의 충당금이 반영됐음에도 작년보다 높은 누계치를 기록했다.

3분기 영업이익 감소와 관련해 LG전자는 “GM 볼트 EV 리콜과 관련해 회계기준에 따라 올해 3분기 실적에 4800억원 규모의 충당금을 추가 반영했다”며 “리콜 진행 과정에서 비용 규모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을 정리한 이후 매출액 18조원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18조8095억원의 매출로 역대 분기 최대 기록을 썼다. 그러나 지난 7월 2분기 실적발표 당시 스마트폰 사업을 제외한 1분기 매출액은 17조8124억원이라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올해 1분기 이후 지속해서 1조원 규모를 유지하고 있으나 GM 볼트 EV 리콜과 관련한 충당금 설정으로 인해 결과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LG전자는 1·2분기 모두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지난 8월 GM 전기차 리콜과 관련해 2346억원 규모의 충당금을 올해 2분기 실적에 반영, 해당 분기의 영업이익을 8781억원으로 정정공시했다.

3분기 실적에도 4800억원 규모의 충당금이 반영되면서 영업이익 규모가 5407억원 규모로 크게 줄었다.

이날 LG전자의 사업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증권가에서는 생활가전(H&A) 사업부문이 7000억원 안팎의 매출과 500억~6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호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TV를 주력으로 하는 HE 사업부문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중심으로 4000억~4500억원 규모의 매출과 250억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추측된다.

LG전자의 이번 호실적은 펜트업에 따른 역(逆)기저효과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지난해 3분기부터 가전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탓에 올해 하반기 가전업계 성장세가 상대적으로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올해 3분기 LG전자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 성장한 매출을 기록하자 기저 자체가 한 단계 높아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전장(VS)사업부문 흑자 전환에 사활을 걸었던 LG전자로서는 지난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GM 볼트 EV 리콜 관련 충당금이 설정된 것은 뼈아플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공급난으로 고객사 생산 차질이 이어지는 가운데 충당금 이슈가 추가 악재로 작용하는 변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GM 볼트 리콜과 관련한 LG전자의 추가 충당금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또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OEM의 생산 차질이 재부각됨에 따라 VS 사업부문 ‘턴어라운드’에 대한 시장 고민도 다시 떠오르고 있다”고 분석했다.
 

LG 오브제컬렉션.[사진=LG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