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백종헌 의원(왼쪽)과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오른쪽, 국회 의사중계시스템 캡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여성 직원이 주장한 '임신포기각서' 의혹에 대해서 "그런 일은 없다"고 적극 부인했다.

홍 회장은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 출석해 백종헌 국민의힘 의원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백 의원은 "코로나19로 생계를 잃고, 가족과 희망을 잃은 국민들에게 남양유업은 불가리스 코로나19 억제력 발표로 국민을 우롱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홍 회장은 "불가리스 관련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물의를 빚게 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가장 적절한 (회사) 매각자를 찾아 좋은 방향으로 해결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고 의원이 '직원이 임신포기각서를 강요받았다고 하던데, 그런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홍 회장은 "전혀 아니다. 그런 이야기를 듣고 다시 확인했는데, 그런 일 없었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