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삼 수매자금 이자율 2.5%대→무이자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왼쪽)과 조재열 김포파주인삼농협 조합장이 8일 경기도 김포에 있는 인삼유통센터에서 수확된 인삼을 살펴보고 있다.[사진=농협 제공]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8일 경기도 김포에 있는 인삼유통센터를 방문해 인삼 수확 현황 등을 살펴보고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올해 인삼가격은 연일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등으로 소비 부진, 지역 인삼 축제 취소 등이 영향을 미쳤다. 또 지난해 가격 하락으로 수확을 미룬 인삼 출하가 올해 들어 쏟아지면서 약세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가공용 원료삼(파삼) 가격은 지난해 대비 28%까지 하락했다.

이에 농협은 전국 인삼농협을 통해 총 2300t 규모(정부 계열화 사업 1000t, 자체 수매 1300t)의 인삼을 수매하기로 했다. 또한 인삼농협에 긴급자금을 지원해 적기에 수매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지원 중인 정부의 인삼 수매자금 이자율을 2.5%대에서 무이자로 변경하는 방안을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련 부처와 협의 중이다. 인삼농협의 자금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다.

이성희 회장은 "농협이 수확기 인삼 추가 수매로 가격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삼 직거래 특별행사, 홈쇼핑, 라이브커머스 방송 등 판매에도 최선을 다해 농업인의 시름을 덜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