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된 금융사에 대한 검사·감리 여부에 대해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원장은 7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시행사 성남의뜰에 지분을 투자해 막대한 수익을 거둔 하나은행과 SK증권 등에 대해 왜 조사를 하지 않느냐’는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현재 수사당국의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수사 결과에 따라 행정적 측면에서 금감원이 검사해야 할 부분에 대한 판단이 우선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검경 수사 이전에 조치한 게 있느냐’는 질의에 “검사를 나가는 데는 몇 가지 전제조건이 있는데 당시에는 검사를 할 만한 법적조건이 충족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외부감사법 규정에도 수사·형사소송이 진행 중인 사안은 회계 감리를 실시하지 않을 수 있도록 규정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사 경과를 봐 가면서 필요한 회계검사는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관련 법규에 따라 차질없이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