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알고 보니 일본의 놀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세계 각국에서 1위를 기록하며 역대급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서바이벌을 우리나라 추억의 게임들로 진행되는 이야기를 담았는데요.

참가자들에게 닥친 첫 번째 관문, 바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입니다. 여기에는 숨은 반전이 있는데요.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 놀이로 알려져 있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사실 '다루마상가고론다(だるまさんがころんだ·달마상이 넘어졌습니다)'라는 일본의 놀이라는 것입니다.

이 일본의 놀이가 어떻게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을까요? 이 밖에도 우리나라의 놀이로 잘못 알려진 것이 있을까요?

우리나라 전통 놀이 보급과 교육에 힘쓰고 있는 임영수 연기향토박물관장에게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기획 주은정 PD, 이지연 PD
구성·인터뷰·편집 이지연 PD
 

[사진=이지연 PD]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