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휴장 속 亞증시 혼조세
  • 닛케이 2.19%↓ 홍콩항셍지수 강보합세
 

[사진=로이터]


5일 중국 증시가 휴장한 가운데 아시아 주요 증시가 혼조세를 나타냈다. 

이날 일본증시는 7거래일째 하락 행진을 이어갔다.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22.77포인트(2.19%) 하락한 2만7822.12로 장을 마쳤다. 토픽스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26.17포인트(1.33%) 내린 1947.75에 장을 마쳤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이날 일본 시장은 전날 뉴욕증시 하락세 영향으로 매도세가 쏟아졌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 마감했다. 미국 국채 금리가 다시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정책 리스크(위험성) 등 시장 불확실성이 이어진 탓이다.

또 미국발 악재뿐만 아니라 헝다그룹(中國恒大)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로 인한 경제 둔화 우려, 자민당 총재 선거에 따른 관망세 등도 일본 증시의 약세 원인으로 꼽힌다.

반면 중화권 증시는 강세를 보였다. 홍콩 항셍지수는 오후 2시56분(현지시간) 기준 전 거래일보다 0.24% 상승한 2만4093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날 홍콩 증시에서 정유 관련주가 특히 강세를 나타냈다. 국제 유가가 7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는 소식이 정유 관련주의 강세를 견인했다. 

다만 이날 중국 부동산재벌 헝다그룹에 이어 또 다른 중견 부동산 개발업체가 유동성 위기에 빠졌다는 소식은 상승폭을 제한하기도 했다. 중국 중견 부동산 개발업체 화양녠(花樣年·판타지아)은 4일 홍콩거래소 공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중국 정부 규제 등 요인으로 유동성이 악화돼 상환해야 하는 달러채 2억600만 달러(약 2445억원)를 지불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대만 가권지수도 전날 급락세에 따른 저가 매수세가 유입하면서 3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52.40포인트(0.32%) 상승한 1만6460.75로 장을 마쳤다. 

한편 중국 증시는 국경절(1~7일) 연휴를 마치고 오는 8일 다시 개장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