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바이서 2일부터 이틀간 'K-라이프스타일 인 미들이스트' 개최
코트라가 두바이 엑스포에서 'K-소비재' 알리기에 적극 나섰다.
  
코트라는 지난 2일부터 이틀간 두바이에서 국내 소비재의 중동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함께 'K-라이프스타일 인 미들이스트(K-Lifestyle in Middle East)' 행사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1일 개막한 두바이 엑스포와 연계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아랍에미리트, 터키, 요르단, 쿠웨이트 등 중동 바이어 150곳과 뷰티, 식품, 혁신소비재 분야의 국내기업 70곳이 참여했다.

코트라는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기업들이 두바이를 거점으로 중동·아프리카에 진출하도록 △온·오프라인 상담회 △K-스튜디오 라이브방송 △O2O(온·오프라인 연계) 판촉전을 추진했다.

특히 코로나19로 해외 출장이 어려운 국내기업을 위해 현지 전문가를 섭외해 오프라인 상담회에서 대리상담 428건을 진행했다. 행사에서 한국제품 수입에 관심을 보인 바이어를 대상으로는 21일까지 열리는 일대일 온라인 상담회에도 초청했다.

K뷰티 컨퍼런스에서는 △피부 트러블 관리 △엄마들을 위한 스킨케어 △한류스타 따라잡기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K-스튜디오 라이브 방송에는 '중동 K뷰티 홍보대사'로 선정된 인플루언서 24명이 참여해 국내 화장품 기업을 알리는 메이크업 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O2O 판촉전에는 아랍에미리트의 최대 전자제품 유통망 '샤라프 DG'와 한류 전문 온라인 플랫폼 '잼'이 참가했다. 이들은 온·오프라인 유통망에 입점한 뷰티·혁신소비재 국내기업 52개사의 제품 전시 및 온라인 판매를 진행했다.

김상묵 코트라 혁신성장본부장은 "한류 열풍과 전 세계가 주목하는 두바이 엑스포 속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는 K-소비재를 더 널리 알린 계기"라며 한류와 접목된 우리 소비재 제품을 중동지역에 더욱 알리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김상묵 코트라 혁신성장본부장이 두바이에서 지난 2일 열린 'K-라이프스타일 인 미들이스트(K-Lifestyle in Middle East)'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코트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