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제공]

4대(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가상자산(코인) 거래소들의 원화 예치금이 1년 사이 1300% 넘게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4대 거래소의 지난달 24일 기준 실명계좌 관련 예치금은 9조2035억4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6월(6268억5000만원)보다 1368.2%나 폭증한 수준이다.

4대 거래소의 원화 예치금은 지난해 7월 처음으로 1조원을 넘긴 뒤 9월 9513억8000만원, 10월 9293억6000만원으로 모두 1조원을 밑돌았다. 이후 지난해 11월 코인 투자 광풍이 불기 시작하면서 다시 1조원을 넘어섰으며, 올해 4월과 5월에는 10조원을 넘기기도 했다.

실명확인 계좌수 증가세도 가파르다. 지난달 24일 기준 4대 거래소의 실명확인 계좌수는 733만6819개로 1년 3개월 만에 776.7% 증가했다.

4대 거래소는 올해 2분기 케이뱅크와 농협은행, 신한은행에 총 169억700만원의 수수료를 냈다. 이는 1분기 수수료인 70억5500만원보다 두배 이상 많다.

윤창현 의원은 "대형 거래소는 소비자의 폭발적 이용에 힘입어 급속한 성장, 대규모 이익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며 "국정감사를 통해 공정한 상장, 투명한 상장 폐지 등 이용자 보호 대책 확립을 주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