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전 특별검사 [사진=연합뉴스]


화천대유의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 분양사업을 독점한 것으로 알려진 분양대행업체가 최근 2년간 부실한 회계감사 자료를 제출해 감사를 회피한 사실이 알려졌다. 

해당 분양대행업체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인척이 대표로 있는 곳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토목업체 대금 명목으로 100억원을 건네받은 것으로 알려진 업체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화천대유가 직접 시행한 대장동 5개 블록 아파트 분양 대행을 독점한 A사의 회계감사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A사는 2020년 회계법인으로부터 '의견 거절'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회계감사 의견은 적정의견, 부적정의견, 한정의견, 의견거절 등 4가지다. 적정의견을 제외한 나머지는 상장 폐지 사유에 해당한다. 특히 의견거절은 기업이 재정 및 경영상의 자료 제출이나 답변을 거부해 회사가 어떻게 운용되는지 매우 불투명하다는 의미다.

당시 회계법인은 '재무제표에 대한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증거를 입수할 수 없었다', '경영진의 서면진술서, 손익계산서, 자본변동표, 현금흐름표, 재무제표 등 감사 실시에 필요한 주요 자료를 제공받지 못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사는 2019년 감사보고서에서도 '한정 의견'을 받았다.

당시 이 회계법인은 A사의 재무상 문제가 존재한다는 맥락으로 결론을 냈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김 의원은 "100억원이 A사에 정당한 대금으로 유입됐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으나, 부실한 회계감사로 현금흐름 자체를 알아볼 수 없는 실정"이라며 "화천대유의 주인, 그리고 수백억원의 현금 흐름을 밝히기 위해서는 A사의 역할이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