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가 신용대출 상품 대출 한도를 일괄 축소했다. 최근 급증세를 지속 중인 대출 총량을 관리하기 위한 조치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지난 2일부터 일반 신용대출 상품의 최대한도를 기존 2억5000만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1억원 줄였다. 이외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대 한도는 기존 1억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신용대출 가운데 중금리 대출 성격이 강한 '신용대출 플러스' 최대 한도는 기존 1억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각각 축소했다.

아울러 이들 3개 상품에 대해 조만간 '개인 연소득 100% 이내'로 대출을 제한하는 조치를 도입할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그간 주요 시중은행 중 가장 높은 수준의 대출 한도를 유지해 왔다. 앞서 작년 7월까지 1년 넘게 대출이 중단됐던 만큼, 이를 만회하기 위한 조치다.

케이뱅크까지 대출 한도를 줄이면서, 시중은행은 모두 보수적인 대출 관리에 돌입하게 됐다. 다른 시중은행 대부분은 금융당국 요청에 따라 이미 신용대출 최대 한도를 '개인 연소득 이내'로 제한하고,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대한도는 '5000만원 이내'로 묶은 상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