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WB 기반 디지털 키, 제네시스 GV60에서 최초 지원
  • 갤럭시Z 폴드3, 갤럭시S21 울트라·플러스 등에서 연내 이용 가능

삼성 갤럭시S21 울트라 디지털 키로 제네시스 GV60의 잠금을 해제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현대자동차와 협력해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를 제네시스 신형 전기차 'GV60'의 디지털 키(Digital Key)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갤럭시와 제네시스라는 양사 프리미엄 브랜드간 협업(컬래버레이션)으로 고객 경험(UX)을 한층 강화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30일 삼성전자는 초광대역(UWB) 통신 기술을 활용한 '갤럭시 디지털 키 서비스'를 제네시스 GV60에 최초 적용했다고 밝혔다.

갤럭시Z 폴드3, 갤럭시S21 울트라 등 UWB를 지원하는 갤럭시 스마트폰 이용자는 단말기를 들고 GV60에 가까이 다가가면 자동차 문에 차키를 접촉하지 않아도 편리하게 잠금을 해제하고 시동을 걸 수 있다.

또한 사용자가 설정한 기간 동안 갤럭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가족이나 친구에게 원격으로 자동차 키를 공유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이 기능은 삼성 패스 앱을 통해 제공되며, 공유받는 상대방도 UWB를 지원하는 갤럭시 스마트폰을 이용해야 한다.

단말기 업계에선 갤럭시 디지털 키 서비스를 두고 그동안 물건 찾기 외에 활용처를 찾지 못했던 UWB 기술에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갤럭시S21 언팩 행사에서 제네시스(현대자동차)를 비롯해 아우디, BMW, 포드 등 주요 완성차 업체와 협력해 디지털 키를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협업은 이러한 계획의 성과물 중 하나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진행된 '갤럭시S21' 언팩 행사에서 제네시스를 비롯해 아우디, BMW, 포드 등 글로벌 주요 자동차 업체와 협력해 디지털 키 서비스를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UWB 기술은 블루투스와 유사한 단거리 무선 통신 프로토콜로, 고주파 대역을 활용해 cm 단위까지 정밀한 거리 측정이 가능하고 방향성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UWB 디지털 키는 비접촉(passive entry) 동작이 가능해 사용자가 더 이상 자동차 키를 찾기 위해 주머니나 가방을 뒤질 필요가 없다. 차 키나 자동차 버튼 조작 없이 스마트폰만 있으면 자동차 문을 열고, 타기 전에 시동을 걸거나 트렁크 문을 여닫을 수 있다. 시트와 미러 위치 조정 같은 개인 맞춤형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디지털 키는 삼성 패스 기반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칩셋(eSE)을 탑재해 이용자의 민감한 정보와 암호화된 키를 보호한다. 정밀한 초광대역 기술을 활용해 무선 신호 방해나 가로채기 같은 잠재적인 해킹 위험도 줄였다.

갤럭시 디지털 키는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글로벌 디지털 키 표준화 단체인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Car Connectivity Consortium, CCC)'의 디지털 키 표준을 완벽히 준수한다.

갤럭시 디지털 키는 갤럭시Z 폴드3·폴드2, 갤럭시S21 울트라·플러스,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등 5종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에서 이용할 수 있다. 연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정식 지원할 예정이다.

UWB보다 편의성이 조금 떨어지지만 갤럭시S20, 갤럭시노트20, 갤럭시Z 플립3 등도 NFC 기술을 활용한 갤럭시 디지털 키 기능을 지원할 계획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제네시스와 협업해 사람들의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모바일 경험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UWB와 같은 최첨단 모바일 기술 개발에 힘쓰는 동시에 신뢰할 수 있는 생태계 파트너와 협력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GV60은 제네시스 브랜드 전동화를 대표하는 첫 전용 전기차 모델로서, 럭셔리 전기차의 새로운 기준을 보여줄 것이다. 이번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사람과 차량이 교감할 수 있는 한층 차별화된 전기차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애플은 지난해 12월 iOS14 업데이트를 통해 아이폰을 활용한 애플 디지털 키 서비스를 시작했다. 삼성전자와 마찬가지로 '애플 월렛' 앱에 디지털 키를 추가해서 차량의 잠금을 해제하고, 지인과 디지털 키를 공유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