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물질분석공인랩, ‘항균·항곰팡이’ 가전 품질 자체 인증한다

김수지 기자입력 : 2021-09-29 10:00
세계적 인증기관서 ‘미생물 인증시험소’ 지정…에어컨·냉장고·홈뷰티 등 평가 대상
LG전자가 항균과 항곰팡이 성능과 관련 자체적으로 가전 제품의 품질을 검증할 수 있는 공인 인증시험소 자격을 갖추게 됐다.

LG전자는 품질경영센터 산하 ‘물질분석공인랩’이 최근 세계적 시험·인증기관인 TUV 라인란드(TÜV Rheinland)로부터 미생물 분야 인증시험소로 지정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인증은 항균이나 항곰팡이와 같은 성능을 분석하고 평가할 수 있는 전문성과 공신력을 확보했음을 의미한다.

LG전자는 건강한 삶을 추구하는 고객이 늘어남에 따라 위생 품질을 사전에 검증하기 위해 올해 초 미생물 관련 박사학위 소지자 등 전문인력을 영입했다. 지난 6월에는 물질분석공인랩 산하에 미생물랩을 신설했다.

이번 인증을 계기로 △플라스틱 및 기타 재질의 항균 성능 평가(ISO 22196) △플라스틱 등 합성수지의 항곰팡이 성능 평가(ASTM G21-15) 등을 자체적으로 할 수 있게 됐다. 항균 소재가 적용된 에어컨, 냉장고, 홈뷰티 등 다양한 제품이 평가 대상이다.

물질분석공인랩은 TUV 라인란드로부터 피부접촉 시 염증 유발물질에 대해 분석할 수 있는 인증도 함께 받았다. 이 자격을 인증받은 곳은 국내 기업 중 LG전자가 처음이다.

물질분석공인랩은 2006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TUV 라인란드로부터 납, 수은 등 RoHS(유해물질 사용제한 지침) 6대 유해물질을 분석할 수 있는 인증시험소로 지정됐다. 또 이 랩은 2017년 인체에 유해한 살균물질을 검출하고 분석할 수 있는 시험소 자격을 갖췄다. TUV 라인란드가 살균물질 분야 인증시험소로 지정한 기업도 국내에서 LG전자가 처음이었다.

TUV 라인란드는 시험환경, 시험능력 등을 엄격하게 평가해 시험소 자격을 부여한다. LG전자는 직접 보유한 인증시험소가 회사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를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준호 LG전자 품질경영센터장 부사장은 “이번 인증으로 LG전자가 제품의 항균이나 항곰팡이와 같은 성능을 자체적으로 평가할 수 있게 됐다”라며 “건강과 위생을 생각하는 LG전자 제품을 고객들이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 연구원들이 물질분석공인랩 내 무균작업대에서 항균 성능을 평가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