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후 9시까지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001명...엿새 째 요일 최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9-28 22:00
28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넘어섰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9시까지 해외 유입 사례 5명을 포함해 100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 672명보다는 329명, 일주일 전인 지난 21일 631명보다는 370명이 많은 수다.

서울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추석 연휴를 전후해 심각해지고 있다. 연휴 다음날인 23일부터 27일까지 닷새 연속으로 최다 기록이 나왔으며 이 중 24일 1222명은 모든 요일을 통틀어 역대 하루 최다기록이다.

28일 역시 최종집계치가 나오면 14일의 808명을 제치고 화요일 최다기록이 될 것이 확실시됐다. 엿새 연속으로 요일 최다기록이다.

검사 인원은 23일 11만589명으로 역대 최다였고, 24일 10만 명대, 25일 8만 명대, 26일 5만 명대로 줄다가 27일에는 9만8428명으로 반등했다.

28일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9498명으로 10만 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한편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038명으로 집계됐다. 전일 1611명보다 427명이 늘어난 수다.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 뒤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