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월 5~6일 '2021 사이버안보 국제학술회의'
  • 한국, 미국, 영국, 독일 등 전문가 30여명 참가

국가정보원 2020 사이버안보 국제학술회의 현장. [사진=국가정보원 제공]


한국·미국·영국·독일 등 국내외 사이버안보 전문가들이 국내에 집결한다. 다음달 5일과 6일 이틀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진행되는 '2021 사이버공간 국제 평화 안보체제 구축에 관한 학술회의(GCPR)' 자리에서다.

국가정보원은 국가보안기술연구소와 함께 '국가간 사이버위협 현황과 전략적 대응'을 주제로 하는 이번 학술회의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행사는 국내외 학계·정부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해 사이버안보 법제와 국제규범을 논의하는 자리로 2014년 시작됐다.

이번 GCPR 행사에 한국, 미국, 영국, 독일, 스위스, 에스토니아 등의 사이버안보전략·정책분야 전문가 30여명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참가한다. 이들은 최근 사이버위협환경 변화에 따른 범정부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첫날 이안 레비 영국 사이버안보센터(NCSC) 국장이 기조연설한다. 크리스 뎀차크 미국 해군대학 교수가 국제적 사이버위협의 진화 양상을 발표한다. 존 매럴리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와 캐미노 카바나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박사가 외국의 사이버공격 심각도 평가와 대응전략 사례를 소개한다. 박노형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한국의 위협대응전략과 수행체계를 발표한다.

이날 국정원 주최, 한국정보보호학회·정보세계정치학회 주관 '2021 사이버안보 논문공모전' 시상식이 함께 진행된다. '네트워크 지식 상태 이론의 관점에서 에스토니아, 핀란드, 폴란드, 우크라이나의 사이버외교'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쉬만스카 알리나 씨(서울대) 등이 수상할 예정이다.

첫날 행사는 공개적으로 진행되며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을 통해 실시간 통역 지원을 받아 시청할 수 있다. 사이버안보에 관심있는 국민들은 행사 공식 홈페이지 신청서를 작성해 운영사무국에 이메일을 보내 등록 후 화상회의 접속 링크를 받을 수 있다.

둘째날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의 기조 발제를 시작으로 전날 공개 세션에서 논의한 내용에 대해 국내 관계·학계 전문가들이 모여 비공개 심층토론을 진행한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번 학술행사가 사이버안보 정책 분야의 최신 쟁점과 국가적 정책 과제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행사에 대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2021 사이버공간 국제 평화안보체제 구축에 관한 학술회의 구성. [사진=국가정보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